실시간 뉴스



이 사람이 '세계 최고 미녀'?…뜻밖의 정체 놀라워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세계 최초로 열린 인공지능(AI) 미인대회에서 모로코 출신 여성 가상인간이 우승했다.

WAICAs에서 우승한 모코로 출신 가상인간 인플루언서 켄자 레일리 [사진=각 인스타그램]
WAICAs에서 우승한 모코로 출신 가상인간 인플루언서 켄자 레일리 [사진=각 인스타그램]

8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가상인간 인플루언서 켄자 레일리(Kenza Layli)는 이날 '세계 AI 크리에이터 어워드(WAICAs)' 우승자를 칭하는 '미스 AI 2024'로 선정됐다.

WAICAs는 세계 최초의 AI 미인대회로, 무려 1500명의 AI 가상인간이 지원했다.

켄자 레일리를 만든 개발자에게는 2만 달러의 상금이 수여됐다.

2위에 오른 프랑스 AI 인플루언서 랄리나(Lalina) [사진=각 인스타그램]
2위에 오른 프랑스 AI 인플루언서 랄리나(Lalina) [사진=각 인스타그램]

평가 기준은 아름다움, 기술력, 소셜미디어 영향력 등이었다. 특히 AI에서 가장 많은 허점이 발생하는 손과 눈 주변이 얼마나 잘 구현됐는지와 온라인상에서 얼마나 많은 관심을 받았는지가 중요한 평가 요소였다.

켄자 레일리는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우승에 대해 "나는 인간처럼 감정을 느끼진 않지만, 그것(우승)에 대해 진심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2위는 프랑스의 랄리나(Lalina), 3위는 포르투갈의 올리비아 C(Olivia C)가 차지했다.

3위에 오른 포르투갈 AI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C(Olivia C) [사진=각 인스타그램]
3위에 오른 포르투갈 AI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C(Olivia C) [사진=각 인스타그램]

WAICAs를 개최한 인플루언서 플랫폼 팬뷰의 공동 설립자 윌 모난지는 "첫번째 WAICAs에 대한 관심은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며 "이 상은 크리에이터의 성취를 축하하고, 표준을 만들고, AI 크리에이터 경제의 긍정적인 미래를 형성할 수 있는 환상적인 메커니즘"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다운 기자([email protected])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 사람이 '세계 최고 미녀'?…뜻밖의 정체 놀라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