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4' 개최…"국내 시스템 반도체 협력의 장 열려"


자사 파운드리 공정기술·제조경쟁력 등 소개…국내 팹리스와 협력 성과 발표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전자가 '삼성 파운드리 포럼과 세이프 포럼(SAFE) 2024'를 개최하고 국내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강화 성과와 향후 지원 계획을 공개했다.

최시영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사장이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최시영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사장이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9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인공지능(AI)을 주제로 자사 파운드리만의 공정기술∙제조 경쟁력∙에코시스템∙시스템반도체 설계 솔루션 등을 발표했다. 아울러 디자인 솔루션(DSP), 설계자산(IP), 설계자동화툴(EDA), 테스트·패키징 (OSAT) 분야 총 35개 파트너사가 부스를 마련해 삼성의 파운드리 고객들을 지원하는 솔루션도 선보였다.

◇국내 DSP와 협력해 프리퍼드 네트웍스의 2나노 기반 AI 가속기 수주

먼저 이번 포럼에서 삼성전자는 파운드리와 메모리, 패키지 역량을 모두 보유한 종합 반도체 기업의 강점을 바탕으로 고객 요구에 맞춘 '통합 AI 솔루션 턴키(일괄 생산) 서비스' 등의 차별화 전략을 제시했다.

특히 AI반도체에 적합한 저전력.고성능 반도체를 구현하기 위한 'GAA(게이드-올-어라운드) 공정'과 '2.5차원 패키지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선단 공정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국내 디자인 솔루션 파트너(DSP) 업체인 가온칩스와의 협력으로 최첨단 공정 기반 턴키 서비스 수주 성과를 소개했다.

또 삼성전자는 일본 프리퍼드 네트웍스(PFN)의 2나노(SF2) 기반 AI 가속기 반도체를 2.5차원(I-Cube S) 첨단 패키지를 통해 양산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022년 세계 최초로 3나노 'GAA 구조' 기반 파운드리 양산을 성공한데 이어 안정된 성능과 수율을 기반으로 3나노 2세대 공정 역시 계획대로 순항 중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국내 우수한 팹리스 업체들이 HPC·AI 분야에서 영향력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DSP들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삼성은 국내 고객들이 최신 공정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시제품 생산을 위한 'MPW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는 고객은 단일 웨이퍼에 여러 종류의 설계를 배치해 테스트하는 등 제조 비용을 절감하고 더욱 완성도 높은 반도체를 개발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올해 MPW 서비스 총 횟수는 4나노 공정부터 고성능 전력반도체를 생산하는 BCD 130나노 공정까지 32회로, 이는 작년 대비 약 10% 증가했으며 오는 2025년에는 35회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 국내 팹리스와 DSP의 수요가 많은 4나노의 경우에는 내년 MPW 서비스를 올해보다 1회 더 추가 운영해 HPC, AI 분야 국내 첨단 반도체 생태계 확대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4' 현장 전경. [사진=삼성전자]
12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4' 현장 전경. [사진=삼성전자]

◇국내 주요 팹리스 기업들도 삼성 파운드리와 협력 성과 소개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공정 로드맵과 서비스 현황 등을 발표하는 동시에 파트너사 간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고 혁신을 위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텔레칩스 △어보브 △리벨리온 등 3사는 삼성 파운드리 포럼 세션 발표를 통해 삼성 파운드리와의 성공적인 협력 성과과 비전, 팹리스 업계 트렌드 등을 공유했다.

또 세이프 포럼에선 삼성전자와 국내외 파트너들은 △2.5D·3D 칩렛 설계 기술 △IP 포트폴리오 △설계를 검증하고 최적화하는 방법론 등 AI 반도체 설계 인프라를 집중 소개했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지난달 실리콘밸리 미국 파운드리 포럼 행사에서 개최한 최첨단 패키지 협의체(Multi-Die Integration Alliance) 첫 워크숍 결과를 파트너사들과 공유했다. 또 첨단 공정기술과 설계 인프라, 패키지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고성능·고대역폭 반도체의 높은 구현 가능성을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달 "AI 혁명을 이끌다(Empowering the AI Revolution)"을 주제로 미국 실리콘 밸리에서 파운드리 포럼과 세이프 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일본과 유럽 지역에서도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최시영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사장은 "삼성전자는 국내 팹리스 고객들과 협력을 위해 선단공정 외에도 다양한 스페셜티 공정기술을 지원하고 있다"며 "삼성은 AI 전력효율을 높이는 BCD, 엣지 디바이스의 정확도를 높여주는 고감도 센서 기술 등 스페셜티 솔루션을 융합해 나가며 고객에게 가장 필요한 AI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email protected])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4' 개최…"국내 시스템 반도체 협력의 장 열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