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지금은 기후위기] 관계부처 협력 넘어 '전담부처' 고민해야


탄녹위-기상청,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기후변화 감시·예측 포럼’ 공동 개최

정체전선이 북상하며 호우특보가 내려진 지난달 29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 굵은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체전선이 북상하며 호우특보가 내려진 지난달 29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 굵은 장맛비가 쏟아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기후위기가 곳곳에서 인류를 위협하고 있다. 이번 장마만 하더라도 기상청의 예보가 곳곳에서 빗나가면서 시민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그만큼 날씨·기후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 같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을 ‘부처간 협력’만으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다. 기후위기 시대에 에너지와 기후를 총괄할 수 있는 ‘전담부처’를 만들어 적극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공동위원장, 한덕수 국무총리, 김상협 KAIST 부총장)와 기상청(청장 장동언)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기후변화 감시·예측 포럼’을 1일 개최했다.

‘기후·기후변화 감시 및 예측 등에 관한 기본계획(2025~2029년)(기본계획)’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포럼은 부처별 기후위기 관련 정책을 두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이 강했다.

탄녹위와 기상청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기후변화 감시·예측 포럼’을 1일 개최했다. [사진=기상청]
탄녹위와 기상청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기후변화 감시·예측 포럼’을 1일 개최했다. [사진=기상청]

부처별 기후변화 감시와 예측 전략을 공유하고 함께 나아갈 방향과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기후변화에 대한 감시‧예측 기능을 확대, 강화해 미래의 위험을 미리 인지하고 대비책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기후위기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의지도 다졌다.

토론회에 참석한 8개 부처(기상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농촌진흥청, 산림청, 질병관리청)는 기후·기후변화 감시와 예측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기상청은 실효성 있는 국가 기후·기후변화 감시, 예측 체계의 정립을 위한 부처 간 협력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전의찬 세종대 기후변화특성화대학원 교수의 진행으로 이어진 토론에서 각계의 전문가들은 부처별 정보 공유와 대국민 활용 편의성 증진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통합적인 감시·예측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활용한 최신 지구시스템 모형화(모델링) 등 국제적 수준의 기후기술과 기반 시설 구축 전략을 제시했다.

기후위기에 따른 이상기후를 방어하기 위해서는 전담부처와 지금보다 진일보한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WMO]
기후위기에 따른 이상기후를 방어하기 위해서는 전담부처와 지금보다 진일보한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WMO]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기후위기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고 위기감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며 “부처별 흩어져 있는 에너지와 기후 관련 정책은 아무리 협력한다 해도 속성상 부처 칸막이 등으로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흩어져 있는 기후관련 부처별 정책 등을) 통합해 전담할 수 있는 ‘전담부처’를 고민하고 이를 통해 집중적으로 대처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장동언 기상청장은 “기후변화가 점점 심해지고 복잡하며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기상청은 기후위기 감시와 예측에 관한 업무를 총괄·지원하는 기관으로서 기후변화감시예측법에 따라 관계부처 합동의 기본계획 수립을 추진 중”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기점으로, 앞으로 기후위기가 해결되는 날까지 각 부처가 동주공제(同舟共濟, 같은 배를 타고 함께 강을 건너다)하는 자리가 계속 이어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정종오 기자([email protected])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지금은 기후위기] 관계부처 협력 넘어 '전담부처' 고민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