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시프트업, IPO 일정 연기…이용자 이탈 등 '투자 위험요소' 해소 이유


투자위험요소 집중 보완…청약 일정 모두 연기
시프트업 "투자자들에게 조금 더 명확한 정보 전달"
희망공모가 범위는 그대로 유지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시프트업이 기업공개(IPO) 일정을 미뤘다. 투자위험요소 부문을 보완해 투자자들에게 명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투자 판단을 위한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시프트업 '스텔라 블레이드'. [사진=시프트업]
시프트업 '스텔라 블레이드'. [사진=시프트업]

11일 업계에 따르면 시프트업은 최근 정정신고서를 제출하고 IPO 일정 대부분을 2주가량 연기했다. 정정신고서에 따르면 수요 예측일은 기존 13일에서 오는 27일까지로 연장됐으며, 수요 예측 마무리 후 확정 공모가는 내달 1일 공시된다. 이에 따라 청약기일 또한 내달 2~3일로 연기됐다.

시프트업은 이번 정정신고서를 통해 △게임 이용자 이탈 등에 따른 위험 △퍼블리셔와의 계약 해지 또는 중단 위험 △정부규제 관련 위험 △해외 시장 진출 관련 위험 △핵심인력 이탈 위험 등 투자 위험요소를 중점적으로 정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위험요소 등에 대한 주의사항을 강화함으로써 기업 재정악화 등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함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시프트업 매출의 대부분은 '승리의 여신: 니케'가 담당하고 있어, 이용자 이탈에 따른 매출 등락 리스크가 다소 존재하는 것이다.

시프트업은 지난해 서비스를 종료한 자사 '데스티니 차일드'를 예로 들며 "현재 서비스 중인 게임 또한, 유저 및 개발/서비스 인력의 급격한 이탈 등으로 서비스가 종료될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게임 작품의 이용자 감소에 따라 소수의 유저만 존재하는 상황에도, 기존 게임 서비스를 종료하는 경우 유저의 불만 제기 등으로 당사의 평판 및 브랜드 가치가 하락할 수 있으며, 이는 당사의 사업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내용을 강화했다.

이번 정정신고 후에도 희망공모가 범위는 그대로 유지한다. 희망공모가 범위는 4만7000원에서 6만원으로, 총 공모 주식 수는 725만주로 100% 신주다. 상단 기준 공모액은 4350억원, 시가총액은 약 3조4815억원에 달한다.

시프트업 관계자는 "시프트업이 상장 준비 과정에서 투자자들에게 조금 더 명확한 정보를 전달하고자, 기제출한 증권신고서의 정정 공시 후 투자 판단을 위한 추가적인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일정을 조정했다"고 말했다.

/정진성 기자([email protected])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시프트업, IPO 일정 연기…이용자 이탈 등 '투자 위험요소' 해소 이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