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박찬대 "단독 원구성은 '사필귀정'"


"법과 원칙, 국민 명령에 부합"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단독 원구성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며 "당장 (정부) 부처 업무보고부터 요구하고 불응 시 청문회를 추진하겠다"고 예고했다.

박찬대(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진성준 정책위의장. 2024.06.11. [사진=뉴시스]
박찬대(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진성준 정책위의장. 2024.06.11. [사진=뉴시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하는 국회가 어떤 것인지, 실천하는 개혁국회가 어떤 것인지 말이 아닌 실천과 성과로 보여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가 필요한 사안들은 국정조사를 추진하고, 국회법에 따라 임시회 회기 내에 실시하게 돼 있는 대정부 질문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야당 단독의 상임위원장 선출에 대해 "불법을 고집하는 것이 비정상이고 법을 준수하는 게 정상"이라면서 "대화와 타협에도 불구하고 국회법이 정한 시한에 맞춰 국회법이 정한 절차대로 원구성을 하는 것이 정상이고 법과 원칙과 국민의 명령에 부합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은 끝까지 의장실 앞 복도를 점거하고 의사일정을 방해하는 몽니를 부렸다. 법과 원칙과 민주적 절차를 부정하고 총선 민심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한심한 행태"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우원식 국회의장을 향해 "아직 상임위원장을 선출하지 못한 7개 상임위원회도 신속하게 구성을 마칠 수 있도록 이른 시일 내에 본회의를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포항 앞바다 석유매장 가능성', '북한 오물풍선' 등 "시급하게 다뤄야 할 굵직한 민생 현안들이 많이 있다"며 "하루빨리 국민적 의혹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상임위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2대 국회는 21대와 전혀 다른 국회, 국회법을 준수하는 국회, 일하는 국회가 되어야 한다는 소신에 걸맞는 국회의장의 결단을 정중하게 요청드린다"고 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집권 여당답게 자중하고 국회법에 따라 절차를 준수하고 지금이라도 일하러 나오라"고 압박했다.

그는 "대통령과 행정부가 입법권을 침해하는 것에는 단 한마디 항의도 하지 못하면서 대통령의 심기만 살피는 국민의힘이 균형과 견제를 말할 자격이 있냐"며 "정말 필요한 것은 행정부와 입법부 간의 균형과 견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명색이 집권 여당인데 국민을 위한 민생 현안을 처리하는 데 앞장서지는 못할망정 용산 눈치나 보면서 국회가 일을 못 하게 길을 막고 있어서야 되겠냐"며 "계속 일하지 않고 버틴다면 세비가 아깝다는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거듭 압박했다.

야당은 전날 밤 본회의에서 18개 상임위원회 중 11개 위원회 위원장을 민주당 의원으로 선출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원 상임위원 사임계를 내고 본회의에 불참했다.

/라창현 기자([email protected])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박찬대 "단독 원구성은 '사필귀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