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굿바이 MWC 2024] 韓 이통사 'AI 청사진'에 방문객 '호평'


SKT, 텔코 LLM·UAM 등 기술 전시…나흘 간 7만명 방문
KT 전시관 찾은 글로벌 기업 경영진…"AI 기반 산업 선도할 것"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가 막을 내렸다. 국내 이동통신사 중에선 SK텔레콤과 KT가 전시 부스를 마련한 가운데 차세대 네트워크와 인공지능(AI) 기술 혁신으로 달라질 미래를 제시한 점이 주목받았다.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 SK텔레콤 전시관 외부 모습. [사진=SKT]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 SK텔레콤 전시관 외부 모습. [사진=SKT]

◇SKT 전시관, 나흘 간 7만여 명 방문…'글로벌 AI 컴퍼니 도약' 키네틱 LED 주목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올해 MWC SKT 전시관이 AI를 기반으로 한 첨단 기술을 체험 하고자 하는 관람객들로 가득 찼으며, 나흘 동안 총 7만여 명이 방문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고 3일 밝혔다. 국내는 물론 CNBC, 더타임스, 로이터 등 글로벌 언론사들도 SKT 전시관을 주목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MWC 2024 주요 참가사들이 모여 있는 피라그란비아(Fira Gran Via) 3홀에 전시관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은 AI 컨택센터(AICC), 버추얼 에이전트, 통신사 특화 LLM 적용 사례, 조비 에비에이션과 협력해 제작한 UAM(도심항공교통) 기체 목업(mockup) 등을 선보였다.

SKT 전시관 방문객들이 가장 주목한 전시물은 글로벌 주요 통신사들의 연합인 '글로벌 AI 텔코 얼라이언스(GTAA, Global Telco AI Alliance)'를 통해 SK텔레콤이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하는 과정을 담은 대형 키네틱 LED였다.

전시장 메인 입구에 배치된 대형 키네틱 LED는 영상의 내용에 따라 물결치듯 화면이 움직이며 관람객 관심을 이끌었다.

SK텔레콤은 개막 첫날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 하템 도비다 이앤(e&) 그룹 대표, 위엔 콴 문 싱텔 그룹 대표, 타다시 이이다 소프트뱅크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 등 경영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5개사는 AI 기술 중 텔코 LLM 공동 개발 및 사업 협력을 수행할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텔코 LLM을 본격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독일어, 아랍어 등 5개 국어를 시작으로 전 세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하는 다국어 LLM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KT 직원들이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KT 전시관에서 폐막 세리머니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KT 직원들이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 KT 전시관에서 폐막 세리머니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미래를 만드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KT 전시관, 모바일 산업 주요 인사 방문

KT(대표 김영섭)는 MWC 2024에서 '미래를 만드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 KT'를 주제로 전시관을 운영했다.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및 AI 혁신기술을 통해 달라질 미래 생활을 선보이며 방문객들로부터 호평 받았다.

실제 행사 기간 중 마츠 그란리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이하 GSMA) 사무총장을 비롯해 아마존웹서비스(AWS), 퀄컴(Qualcomm), 에릭슨(Ericsson), 신한금융그룹 경영진 등 모바일 산업 관련 주요 인사가 KT 부스를 방문했다.

KT는 NEXT 5G존을 통해 미래 교통수단인 UAM을 위한 항공 통신망 구축 기술과 양자암호, 전력절감 등 미래 네트워크 기술을 선보였다. AI LIFE존에서는 거대언어모델(LLM)이 적용된 AI반도체, 소버린 AI(Sovereign AI) 사례 등 초거대 AI가 적용된 사례를 소개했다.

KT는 MWC 행사를 주관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와 2024년 M360 APAC 서울 개최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M360은 GSMA가 2013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모바일 산업 현안에 대해 유럽, 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등 지역별 주제를 선정해 ICT 업계의 어젠다를 논의하고 있다.

올해 M360 APAC 서울은 'AI를 통한 디지털국가 발전(Advancing Digital Nations with AI)'를 주제로 열린다. 국내외 주요 ICT 기업의 리더들과 과기정통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및 학계 주요 인사가 참석해 산업별 디지털전환(DX), 생성형 인공지능(GenAI), 6세대 이동통신(6G), 메타버스 등 디지털 시대의 미래를 논의하기로 했다.

KT는 올해 MWC 참여를 통해 유의미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고 있다. 오승필 KT 기술혁신부문장 부사장은 "KT가 선보인 차세대 네트워크 솔루션, AI기반 응용 서비스 등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가 글로벌 무대에서 좋은 호응을 얻었다"며 "GSMA M360 APEC을 유치하는 등 의미있는 글로벌 협력 성과를 거뒀다. 글로벌 파트너십을 더해 AI 기반 산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email protected])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굿바이 MWC 2024] 韓 이통사 'AI 청사진'에 방문객 '호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