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개발사 '언노운 월즈', 크래프톤 주식 300억원 매수


크래프톤 산하 북미 스튜디오…상호 협력 강화 계획

[사진=크래프톤]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북미에 위치한 독립 스튜디오 언노운 월즈(Unknown Worlds)의 경영진 및 임직원이 자사 주식을 매입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주식 매수 자금은 크래프톤이 지난해 10월 언노운 월즈를 인수할 당시 확보한 현금으로, 해외 거주자의 국내 주식 거래 절차를 합법적으로 준수해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언노운 월즈의 임원진 찰리 클리브랜드(Charlie Cleveland), 맥스 맥과이어(Max McGuire), 테드 길(Ted Gill) 외 직원 1인이 매입한 크래프톤 주식 취득 금액은 약 300억원(2천220만 달러)이다.

언노운 월즈 측은 재미와 즐거움이라는 게임의 본질을 중심으로 신작 개발에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는 크래프톤의 미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이번 매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언노운 월즈는 2001년 미국에서 찰리 클리블랜드와 맥스 맥과이어가 설립한 게임 개발사로, 하프라이프 MOD, 내추럴 셀렉션 시리즈, 서브노티카 등 독창적인 크리에이티브에 기반한 PC 및 콘솔 게임을 선보인 바 있다. 지난 9월에는 문브레이커(Moonbreaker)를 얼리 액세스 방식으로 선보였으며 현재 후속작 '서브노티카 2'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지난 2021년 8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이후 첫 번째 인수 대상으로 언노운 월즈를 선택하며 글로벌 게임 개발 경쟁력 강화에 나선 바 있다. 크래프톤은 앞으로도 글로벌 게이머들을 위한 독창적인 경험을 만들어내자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언노운 월즈와 함께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예진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