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脫 LCD' 중책 맡은 정호영, LGD 신규 임원과 사업구조 재편 가속


LGD, 정기 임원 인사서 전무 3명·상무 신규 선임…"성과 창출 역량 탁월한 인재 중용"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대규모 적자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LG디스플레이가 정기 임원 인사와 함께 한 번 더 '정호영 사장 체제'에서 수익성 개선을 위한 움직임에 본격 나선다.

LG디스플레이는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 선임 11명 규모의 2023년 정기 임원인사를 24일 발표했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는 내년 1월 1일부로 시행된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사진=LG디스플레이]

이번 정기 인사에선 ▲대형 OLED의 프리미엄 TV 시장 내 입지 강화에 기여한 김광진 상무(대형영업·마케팅 그룹장) ▲구매 전문성을 바탕으로 전사 구매 프로세스 선진화를 이끌어온 여성 인재인 박진남 상무(구매 그룹장) ▲자원 투입 등 경영 관리 프로세스 체계 고도화에 기여한 임승민 상무(경영관리 그룹장)가 각각 전무로 승진했다.

또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제품 기술 차별화로 사업 경쟁력 확보에 기여한 김병훈 상무, 제조 공정 자동화를 통해 운영 효율성 및 제조 DX 경쟁력을 제고한 오준탁 상무 등 각 분야에서 성과를 창출한 11명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임원 인사에서 미래 준비와 사업의 근본 경쟁력 강화 관점에서 기여가 크고 성과 창출 역량이 탁월한 인재를 중용했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LG디스플레이 김광진 전무, 박진남 전무, 임승민 전무 [사진=LG디스플레이]

전날에는 이사회를 열고 정 사장 유임도 결정했다. 실적 악화가 불가피한 주력 사업을 재정비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대하기 위해선 아직까지 '재무통'인 정 사장이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이다.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는 정 사장은 올해 체질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악의 대외 환경에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실제 LG디스플레이는 올해 3분기까지 1조2천93억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을 기록 중이다. 이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함께 중국 정부 지원 덕에 성장한 BOE 등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이 경쟁력 있는 LCD 패널들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면서 LCD 시장 점유율을 크게 늘린 것이 악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 사장은 최근 수익성이 떨어지는 LCD TV의 국내 생산 종료 시점을 당초 계획했던 내년보다 6개월∼1년 앞당기고,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재편하기로 했다. 또 올해 시설투자 규모를 1조원 이상 축소하고, 내년에도 감가상각비의 절반 수준에서 집행될 수 있도록 기존 계획을 재검토할 방침이다.

사업 구조 재편의 일환으로 LG디스플레이는 인력 재배치를 위한 움직임에도 본격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전날 오전 일부 임직원들에게 계열사 전환 배치에 대한 신청 안내 이메일을 통해 "메일을 받은 대상자는 본인의 희망에 따라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 LG화학 등 다른 계열사에 전환 배치를 신청할 수 있다"고 개별 안내했다. 전배 시기는 올해 말에서 내년 초로, 인력 규모는 최대 200~300여 명 수준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다른 계열사에 인력이 더 필요하다는 요청이 많아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사업 구조 재편을 가속함에 따라 효율적인 인력 배치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위적인 구조조정이나 희망퇴직은 전혀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장유미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