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기저효과'에 2분기 영업이익 882.2%…'롯데온'은 여전히 '적자'


엔데믹에 백화점 매출·영업이익 증가…이커머스·SSM은 적자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롯데쇼핑이 올해 상반기 매출액 7조 6천727억(-1.4%), 영업이익 1천431억(106.3%), 당기순이익 1천146억(흑자전환)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2분기 매출은 3조 9천19억(-0.0%), 영업이익 744억(882.2%), 당기순이익은 455억(흑자전환)을 기록했다.

김상현 신임 유통군 총괄대표. [사진=롯데그룹]

엔데믹 영향으로 백화점과 컬처웍스의 실적이 크게 개선됐으며 이에 당기순이익도 1,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롯데쇼핑이 상반기 기준 당기순이익 흑자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9년 이후 처음이다.

백화점은 2022년 상반기 매출 1조 5천686억(12.3%), 영업이익 2천97억(27.3%)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은 8천285억(14.9%), 영업이익은 1천42억(68.5%)을 올렸다.

기존점 매출신장률은 상반기 11.0% 증가했으며, 2분기에만 13.6% 신장해 엔데믹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분기엔 기존의 해외패션(17.9%) 뿐만 아니라 남성스포츠아동(16.8%) 및 여성패션(14.9%) 등 리오프닝 본격화에 따른 패션 상품들이 판매 호조를 보이며 2분기 및 상반기 모두 전년 대비 큰 폭의 영업 성과를 거뒀다.

마트는 2022년 상반기 매출 2조 9천223억(0.8%), 영업이익 93억(흑자전환)의 실적을 거뒀다. 2분기는 매출 1조 4천410억(1.2%), 영업이익은 -71억(적자축소)으로 기존점 매출은 상반기 1.6%, 2분기엔 4.2% 늘어났으며 물가 상승으로 인한 소비 위축 예상에도 보틀벙커 등 새로운 그로서리 경쟁력을 확충한 결과 주류(16.0%), Meal혁신(13.1%), 가공식품(9.0%) 등의 매출은 전년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반면 슈퍼는 올해 상반기 매출 6천815억(-8.6%), 영업이익 -39억(적자전환)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은 3천324억(-7.1%), 영업이익은 -64억(적자확대)로 점포 효율화(-23개)를 진행했지만 엔데믹으로 인한 내식 수요 감소 영향을 받아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e커머스는 2022년 상반기 매출 521억(-7.4%), 영업이익 -945억(적자확대)의 실적을 거뒀다. 2분기 매출 257억(-10.5%)과 영업이익 -492억(적자확대)으로 지난해 8월 진행된 거버넌스 통합 영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엔데믹 영향으로 온라인쇼핑 전반이 위축되는 분위기 속에서 e커머스 매출과 영업이익도 함께 축소됐다.

컬처웍스는 2022년 상반기 매출 1천940억(131.7%), 영업이익 -189억(적자축소)의 실적을 거뒀고 2분기만으로 보면 매출 1천214억(180.6%), 영업이익 105억(흑자전환)의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리오프닝에 따른 수혜 기반이 마련된 가운데 2분기 대작 영화들의 연이은 흥행 및 영화관 내 취식이 허용되면서 컬처웍스의 호실적으로 연계된 것으로 분석된다.

하이마트는 2022년 상반기 매출 1조 7천287억(-11.1%), 영업이익 -79억(적자전환)으로 2분기 매출은 8천875억(-10.2%), 영업이익은 3억(-99.2%)을 기록했다. 홈쇼핑은 상반기 매출 5천473억(3.2%), 영업이익 588억(-9.9%)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 2천721억(-0.2%), 영업이익 278억(-9.6%)을 기록했다. 하이마트는 리오프닝 본격화에 따라 대형가전 중심 가전제품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었고 홈쇼핑은 송출 수수료 등 판관비 증가로 영업이익은 감소했지만 여행 대기수요 관련 매출 등이 증가하며 상반기 취급고는 전년 대비 3.6% 늘어났다.

/김태헌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