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 "해외여행 다녀온 30대 남성"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일본에서도 원숭이두창의 첫 확진자가 보고됐다.

25일 NHK 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NHK는 확진자가 도쿄에 사는 30대 남성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왔다가 확진된 것으로 전했다.

원숭이두창에 걸린 남아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후생노동성은 오는 29일 전문가 회의를 열어 원숭이두창 예방을 위해 천연두 백신을 사용할 수 있는지 심의할 예정이다.

원숭이두창은 천연두와 유사한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감염되면 발열, 두통, 근육통, 물집성 발진 등이 나타난다. 천연두 백신이 감염 예방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이정민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