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26일) 한파는 꺾이지만 눈소식…출근길 '빙판' 주의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목요일인 오는 26일은 한파가 한풀 꺾이며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되찾을 전망이다. 다만 새벽부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곳곳에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25일 "이날 오후부터 점차 기온이 올라가면서 내일(26일)은 평년과 비슷하겠다"며 "모레(27일) 다시 기온이 떨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오는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영하 4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6도로 평년(아침 최저 영하 12~영하 1도, 낮 최고 0~7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을 것으로 보인다.하루 사이에 기온이 5~11도가량 오를 전망이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7도 ▲인천 영하 5도 ▲춘천 영하 11도 ▲강릉 영하 6도 ▲대전 영하 9도 ▲대구 영하 10도 ▲전주 영하 7도 ▲광주 영하 6도 ▲부산 영하 5도 ▲제주 1도 등이다.

예상 낮 최고 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춘천 영하 1도 ▲강릉 3도 ▲대전 2도 ▲대구 4도 ▲전주 3도 ▲광주 5도 ▲부산 6도 ▲제주 9도 등이다.

눈은 이날 오전 0시부터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에서 내리기 시작해 오전 6시 전북, 오전 9시 충북, 낮 12시 경북 북부 내륙과 경북 북동 산지, 오후 6시 전남권과 경북권 남부·경남 서부 내륙·제주로 확대될 예정이다. 중부 지방과 충남· 경북 북부의 눈은 밤 9시 이전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출근시간대인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눈이 얼어 붙으며 빙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어 출근길 교통상황이 좋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 등 중부 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경북 북부 내륙·경북 북동 산지에 2~7㎝, 전북과 울릉도·독도에 1~5㎝, 전남권과 경북권 남부·경남 서부 내륙·제주에 1㎝ 안팎이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충남 서해안에는 10㎝ 이상 눈이 쌓일 수 있다. 이 눈은 지역별 적설 편차가 클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0m, 서해·남해 0.5∼2.0m로 예상된다.

동해 먼바다는 바람이 30∼60km/h(8∼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에 신경을 써야 한다.

/이정민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