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제주 공해상 홍콩 화물선 침몰, 중국과 긴밀 소통 중"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외교부는 오늘(25일) 제주 공해상에서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한 사고와 관련해 중국 측과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고 실종자 수색 등 구조작업 과정에서의 외교 대응 조치와 관련해 "우리 측은 중국 측과 외교 채널을 통해 관련 내용을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25일 오전 서귀포 남동쪽 해상에서 침몰된 홍콩 국적 선박 A호(6551톤·승선원22명)의 구명정이 발견됐다. 다만 선원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진=제주지방해양경찰청]
25일 오전 서귀포 남동쪽 해상에서 침몰된 홍콩 국적 선박 A호(6551톤·승선원22명)의 구명정이 발견됐다. 다만 선원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진=제주지방해양경찰청]

오늘 새벽 3시께 서귀포 남동쪽 148㎞ 공해상에서 홍콩 선적 화물선(홍콩·6551t·원목 운반선)이 침몰했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승선했고, 이 가운데 14명은 구조됐다.

현재 민간 화물선, 해경 경비함정과 항공기, 일본 해상자위대 경비함정, 항공기 등이 투입돼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다만 사고 지점에 높은 파도가 일고 있어 수색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된 선원들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해상자위대 소속 항공기를 통해 일본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