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추위에 '난방비' 폭탄…취약층 지원책 마련해야"


'에너지바우처' 확대 요청…'정유사 횡재세' 언급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을지로위원회 상생 꽃달기 행사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을지로위원회 상생 꽃달기 행사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난방비 인상 문제와 관련해 "국제유가상승과 강추위로 국민이 '난방비 폭탄'을 맞고 있다"며 정부·여당에 대책을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정부가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상상을 초월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 고통에 대해 정치가 함께 공감하고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한다"며 "(난방비 문제에) 여야와 중앙·지방정부를 가리지 않고 (대처)해야 한다. 민주당은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과 협의해서라도 신속한 난방비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정부를 향해서는 "현재 소액의 에너지바우처 지원 예산이 운영되고 있지만 대폭 확대할 수 있게 협력을 요청한다"며 "국민의 난방비 고통이 계속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에너지바우처'란 기초생활수급자 등에게 전기·도시가스·연탄 등의 구입을 지원하는 제도로, 4인 가구 기준 연간 약38만원 선까지 보조한다.

그는 정유사 등 에너지 기업에 대한 '횡재세' 도입도 주장했다. 이 대표는 "최근 정유사들 영업이익이 늘어나 직원들에게 많은 상여금이 지급됐다"며 "직원들에게 가는 것도 좋지만, 에너지 기업의 과도한 영업익은 부담금을 일부라도 부과하고 이를 통해 국민 고통을 상쇄해야 한다. 차제에 횡제세도 제도적으로 확실하게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사무총장 등 민주당 지도부도 전날(24일) "난방비 폭탄이 설 밥상의 최대 화제였다"며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난방비 인상이 탈원전 등 문재인 정부의 실정 때문이라고 반박하는 상황이다.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과 가스공사 재정 악화 등이 겹치면서 국민의 난방비 부담이 급증하고 있다. 산업부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분기 난방비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박정민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