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지진 사망 268명·실종 151명…수업받던 학생 참변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인도네시아 서자바 섬에서 발생한 규모 5.6의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21일(현지시간) 268명으로 늘었으며 151명이 아직 실종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수하얀토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날 오후 5시 기준 총 26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사망자 중 122명은 신원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2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치안주르에서 구조대가 지진 희생자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전기톱으로 붕괴 건물 시멘트를 뚫고 있다. 2022.11.22. [사진=치안주르=AP/뉴시스]

수하얀토 청장은 또 이번 지진으로 1083명이 다쳤고 5만8362명이 피해를 당하였으며 151명이 실종돼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사망자들 가운데 상당수는 지진 발생 당시 이슬람 학교에서 수업을 마치고 추가 수업받던 공립학교의 어린 학생들이라고 리드완 카밀 웨스트자바주 주지사는 전했다.

도로가 막히고 다리가 파손돼 22일까지 생존자 발굴을 돕기 위해 굴착기 등 중장비들이 지진 현장으로 반입되지 못하고 있어 구조대는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지진으로 중단됐던 전력 공급은 재개됐으며, 전화 통신도 개선되고 있다.

또 치안주르의 병원들이 압도된 상황에서 많은 환자가 병원 바깥에 설치된 텐트 안에서 들것과 요람에 누워 정맥주사(수액)를 맞으며 더 많은 치료를 기다리고 있다.

/이정민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