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2년여만에 모든 관광객·노동자·학생 등에 입국 전면 개방


비자 보유자 대상

뉴질랜드 정부는 31일(현지시간) 오후 11시59분 기준 비자를 보유한 관광객, 노동자, 학생 등에게도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질랜드관광청]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뉴질랜드가 전 세계를 대상으로 국경을 전면 개방한다.

뉴질랜드 정부는 31일(현지시간) 오후 11시59분 기준 비자를 보유한 관광객, 노동자, 학생 등에게도 입국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뉴질랜드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보수적인 국경 개방 정책을 유지했고, 서서히 국경 문을 열어왔다.

이번 조치로 항구를 통한 입국이 허용되면서, 크루즈선 승객들도 뉴질랜드에 입국할 수 있게 된다.

스튜어트 내시 뉴질랜드 관광장관은 “관광업계가 반기고 국가 경제에 도움이 될 만한 소식”이라며 “북반구 관광객들은 겨울 여행 예약이 한창이며 여행사들은 전 세계 여행객들을 반길 준비가 됐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팬데믹 기간 동안 자국민까지 입국을 제한할 정도로 국경을 엄격하게 통제했다.

뉴질랜드의 국경 봉쇄정책은 올해 2월 말부터 '호주에 체류하던 자국민 백신 접종자'를 시작으로 5단계에 걸쳐 개방해왔으며 2년여 만에 완전히 해제되는 셈이다.

/고종민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