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박순애·김승희·김승겸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6.23.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이같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송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송부 기한은 오는 29일로 이날로부터 7일간이다.

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기한은 당초 지난 20일이었지만, 국회가 공전을 거듭하면서 인사청문회조차 열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윤 대통령이 21일쯤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걸로 관측됐지만, 국회 원구성 협상 상황 등을 우선 지켜보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당시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두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는데 국회에서 원 구성이 안됐다'는 질문에 "조금 이따가 나토 가기 전에 하고 시간을 좀 넉넉히 해서 보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대통령은 국회가 청문 기한까지 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을 경우 이튿날부터 10일 이내 범위에서 기한을 정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고, 이 기간마저 지나면 청문회 없이도 임명이 가능하다.

/김보선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