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배우 살해시도, 칼로 찌른 범인은 연하 남편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서울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 A씨를 칼로 찔러 살해하려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체포된 남성은 A씨의 남편인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A씨에 대한 살인미수 혐의로 A씨의 남편 B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이태원에서 40대 여배우 A씨를 칼로 찔러 살해하려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뉴시스]

B씨는 이날 오전 8시40분께 서울 이태원동 자택 앞에서 아내 A씨를 수차례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목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이날 아침 흉기를 구매해 A씨의 집 앞에서 기다렸으며, A씨가 집 밖으로 나오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B씨는 긴급임시 조치로 A씨와 별거 중이었다.

B씨는 A씨를 칼로 찌른 후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며,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칼에 찔려 쓰러져 있는 두 사람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민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