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新성장 투자] 포스코그룹, "5년간 53조 투자…2.5만명 직접 고용"


국내 33조원 투자…철강 20조·2차전지소재 및 수소 5.3조·친환경 인프라 5조 등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포스코그룹이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5년간 53조원을 투자하고, 2만5천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친환경 미래 소재 대표기업'으로 위상을 공고히하고, 국내 경제 산업 발전과 미래 산업 트렌드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그룹이 2026년까지 5년간 총 53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포스코홀딩스 출범식에서 사기(社旗)를 흔들고 있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포스코홀딩스]

포스코그룹은 26일 오는 2026년까지 국내 33조원을 포함해 글로벌 53조원을 투자하고, 약 2만5천명을 직접 고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그린(Green) 철강 ▲2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친환경인프라 ▲미래기술투자 등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철강사업에 약 20조원을 투입한다. 친환경 생산체제 전환을 위한 전기로 신설 및 친환경 설비 도입, 전기차 모터용 철강제품 기술력 강화 등으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목표다.

2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사업분야에는 약 5조3천억원을 투자해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설비 증설, 차세대 기술 확보 등에 나선다.

또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사업 등 '친환경인프라' 분야에도 5조원 가량 투자할 예정이다. 미래사업 발굴과 신기술 확보를 위한 벤처투자 및 연구개발에도 2조7천여억원을 투자해 그룹차원의 균형성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그룹은 대규모 투자와 함께 그룹사업 육성을 위한 인재 확보에도 나선다. 2026년까지 친환경 철강생산 및 기술 개발, 2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주요 사업분야에서 약 2만5천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향후 ▲철강 ▲2차전지소재 ▲리튬·니켈 ▲수소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등 그룹 7대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해 2030년까지 기업가치를 3배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라며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성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