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 차세대 방화벽 '포티게이트 600F' 출시


네트워킹‧보안 플랫폼 통합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포티넷이 차세대 방화벽 제품군을 출시했다.

포티넷은 '포티게이트(FortiGate) 600F'와 '포티게이트 3700F', '포티게이트70F'를 출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FortiGate 600F' 제품 이미지. [사진=포티넷]

해당 제품들은 인공지능(AI) 기반 보안 서비스와 포티넷의 전용 하드웨어 ASIC를 통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엣지 영역에서의 보안 사각지대가 확대되면서 기업들은 물리적 로케이션과 클라우드 전반에서 네트워킹과 보안을 통합해야 한다.

포티게이트 600F 특징은 '제로 트러스트 엣지(Zero Trust Edge)' 전략을 지원한다는 점이다. 경쟁사 제품 대비 초당 평균 7배 높은 커넥션 처리 성능과 전용 하드웨어 가속 칩인 NP7 ASIC‧25GbE 네트워크 인터페이스를 통한 고속 성능을 제공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포티게이트 3700F는 데이터센터와 멀티 클라우드 간 고속 연결을 지원한다. 약 2마이크로 세컨드(백만분의 1초)의 짧은 지연처리성능으로 HFT 거래도 원활하게 처리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포티게이트 70F는 단일 어플라이언스에서 소프트웨어 정의 광대역 네트워크(SD-WAN), 고급 보안 등의 기능을 접목한 제품이다.

존 매디슨(John Maddison) 포티넷 제품 총괄 선임 부사장은 "포티게이트는 업계 유일의 통합 네트워킹·보안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며 "ASIC와 통합 보안 서비스, 온프레미스‧클라우드 환경에서 일관된 성능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