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첫 현장 타깃은 '거시금융'…"국민들 체감 경제 매우 어렵다"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 주재…"시장 변동성 커지고 무역수지 적자, 실물경제 둔화도 우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05.13.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거시금융상황을 점검하는 것으로 첫 대외 현장 행보에 나섰다. 외환·금융시장은 물론 실물·물가가 최악의 상황에 내몰리는 상황에서 경제와 민생 안정을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명동 소재 국제금융센터에서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국민들께서 실제로 피부로 느끼는 경제는 매우 어렵다. 문제를 정확히 진단하기 위해서는 늘 현장에서 답을 찾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점검회의에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최상목 경제수석과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 박석길 JP Morgan 이코노미스트, 김경민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최석원 SK증권 지식서비스 부문 센터장, 서철수 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장, 조동철 KDI 정책대학원 교수, 안동현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민간 및 시장 전문가와 정부, 한국은행 책임자들과 함께 글로벌 경제‧금융시장 상황과 선제적 대응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현재의 경제 상황에 대해 "코로나 팬데믹 여파와 글로벌 공급망 차질, 물가 상승과 각국의 통화정책 대응으로 인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고 무역수지 적자 전환과 실물 경제의 둔화도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전날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추경안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온전한 손실 보상과 민생 안정을 위한 추경안을 편성했지만 국민들이 실제로 피부로 느끼는 경제는 매우 어렵다"면서 "정부는 이런 때일수록 경제 상황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그걸 바탕으로 해서 위기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향후에도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와 같은 회의를 수시로 열어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들과 소통하는 시장·현장 중심의 정책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는 현장에서 답을 찾고 민간 전문가들과 꾸준히 소통하면서 더 나은 정책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고 해도 그것이 시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또 경제 주체들의 정서와 판단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는 세밀하게 고려해야 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email protected])







포토뉴스